Kathy Mortenson







e-marketing Manager, Document Imaging, Rochester, NY, USA






여러분의 사무실에는 얼마나 많은 종이가 있나요? 1975년 6월에 발간된 Business Week(프린트 버전) 보고서를 한 번 보도록 하죠.


몇 몇 사람들은 종이가 없는 사무실이 올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믿고 있습니다. Vincent E. Giuliano of Arthur D. Little, Inc.는 비즈니스에서 기록과 응답시 사용되는 종이는 1980년까지 쇠퇴의 길을 걸을 것이라고 인식했습니다.


“그리고 1990년, 기록으로 다뤄지는 대부분의 문서들은 전자화 되었습니다.”


휴~! 1990년도면 벌써 21년 전이군요. 그런데 제 주변과 동료들의 사무실 대부분은 지금도 종이로 가득하군요. 그것뿐만이 아니라 제가 일하는 층에는 사용 가능한 프린터가 13개나 있습니다. 우리는 이런 프린터들이 왜 필요한 것일까요? 그리고 과연 종이가 없는 사무실이 현실로 다가오게 될까요? 이런 일이 현실이 된다면 저희가 만들어 내고 있는 이 많은 종이 쓰레기들이 주변에 있는 모든 재활용 용기에 버려지게 될까요?


아마도 인생의 중요한 몇몇 시점에서 우리는 종이가 반드시 필요하게 될 겁니다. 미국과 캐나다에서 큰 종이 제조업자인 Domtar Paper가 이 비디오로 저희에게 상기시켜 주는 것처럼 말이죠.




하지만 비즈니스 세계에서는 어떨까요? Association for Information and Image Management (AIIM)는 World Paper Free Day(10월 27일)를 후원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페이스북을 통해 참여해 주셨습니다.

종이 없는 사무실이 있을까요?




여러분은 세상 어딘가에 종이 없는 자그마한 장소를 만드실 수 있나요? 위 링크를 통해 확인해 보세요^^




Todd Bigger






Current Marketing Offset Solutions, Rochester, NY, USA







Graph Expo 전시회에서 나와 제 사무실에서 쉬고 있을 때 저는 이번 주 행사에 서 전달할 핵심 메시지와 고객 상호작용에 대해 고민해야만 했습니다.


제가 얼마나 많이 Graph Expo에 갔던지 간에 전시회장 부스를 계획하고 설치하고 매일 관리운영하기 위한 노력은 항상 저를 놀라게 합니다. 만약 한 번도 그런 일을 해보지 않았다면 그것은 휴일 저녁식사를 준비하는 것과 비슷합니다. 30분밖에 걸리지 않는 식사를 위해 몇 시간 동안 손님 맞을 준비를 하고 요리를 하고 청소를 하는 것이죠.


첫 번째 손님을 맞이하기 위해 기다리다 거대한 이렉터 세트가 어떻게든 하나의 엄청난 작품으로 합쳐지는 것처럼 상자 더미, 카펫, 벽들로 텅 빈 행사장이 활기를 띄게 되고 결국 노동의 결실이 맺어지는 것은 정말 놀라운 일입니다.


제가 행사장 주변을 돌아다닐 때 판매 회사가 내건 메시지가 비슷한 걸 보면 매우 흥미롭습니다. 과거 몇 년 전보다도 저희는 고객들의 효율성, 비용, 수익성 그리고 프린트의 가치 추구를 향상시키는 것에 대부분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강력한 고객 중심의 접근은 보기에는 굉장한 것처럼 보이지만 최근 계속된 불경기 상황 속에서 명백히 계약은 계약일 뿐입니다.



사실 많은 대화 속에서 저는 고객들과 함께 공유 했던 “여러분은 마침내 가졌습니다.”라는 코멘트는 한 가지 이상의 울림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저명한 출판 프린트업계 종사자와의 대화에서 그들은 저에게 Thermal Direct Plates로 바꾸는 것으로 자신들 회사에 연 50만 달러 이상을 절약해 준다고 말했습니다. 예, 저도 압니다. 그들에게 재차 물어봐야만 했으니까요. 또 다른 대화에서 북동지역에 위치한 큰 상업 프린트업자는 제게 Thermal Gold에서 Trillian SP Plates로 바꾸는 것으로 화학물질 사용을 최대 67%까지 감소시킬 수 있고 전반적인 프로세싱 시간을 개선시키며 Oven, 부수적인 장비를 제거함으로써 공간을 확보할 수 있게 됩니다. 그리고 화학 저장창고는 디지털 프레스를 놓을 수 있는 공간이 나오게 됩니다. 저희의 비전, 메시지 그리고 제품들이 저희 고객들에게 실제로 만질 수 있고 인지할 수 있는 이익을 가져다는 주는 일은 항상 기쁩니다.


참석자들에게 가장 와 닿을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메시지 중 하나는 환경에 대한 이익뿐만 아니라 고객들의 실질적인 이익을 가져다 줄 수 있는 지속가능한 제품과 서비스를 소개하는 것입니다. 저희는 환경을 위해 향상된 풋프린트(발자국’이라는 말이 환경 보전과 관련해 ‘생태발자국(ecological footprint)’이란 표현 등으로 확대되었다. 생활에 필요한 자원을 얻기 위해 필요한 토지 영역을 뜻한다.)에 대해 내부적 및 외부적으로 마케팅 이점들을 얻는 동안 그들의 조직에서 효율성과 수익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것을 고객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빠르게 성장중인 KODAK Trillian SP Thermal Plates와 KODAK Thermal Direct Non Process Plates 뿐만 아니라 새로 런칭된 KODAK 400 xLo Chemistry System의 기능을 보여주었습니다. 저희는 화학물질 사용에 대한 더 높은 기준을 제시했고 지속가능성 메시지는 부스의 가장 바쁜 코너에 걸려 있었고 고객들은 이 솔루션들의 가치에 대해 확실히 알 수 있게 됐습니다. 
 
 The Business Benefits of Sustainability에 초점이 맞춰진 토론에서 InfoTrends의 Lisa Cross와 여러분이 함께 만나는 자리인 전시회장에서 라이브로 진행되고 있는 K-Zone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습니다. 이제는 다행스럽게도 이 영상이 항상 YouTube에 올라와 있어 제 어머니께서도 이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여기십니다.




시카고 일정의 대부분은 바빴지만 굉장히 성공적이었습니다. 지금 현재 그리고 미래의 고객들과 함께 이야기 나눌 수 있는 기회와 코닥이 고객들에게 줄 수 있는 이익들과 기회들을 공유하는 일은 제 일을 정말 놀랍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이제 저의 목소리를 회복시키기 위해 며칠 동안은 쉬어야 합니다. 그리고 나서 의 가장 큰 일들을 준비할 때 이 신나는 일을 다시 처음부터 시작할 것입니다. 만일 여러분이 이 계획에 동참하길 원하신다면 제게 여러분의 아이디어와 응원을 보내주십시오 – DRUPA 전시회에서 뵙겠습니다!



Jonathan Ghent






Digital Print Evangelist, Rochester, NY, USA
(디지털 프린트 전도사, 로체스터, 뉴욕, 미국)




이번 기사는 연속기획 3부작 『Graph Expo 2011 - Kodak부스 현장을 찾다!』마지막 편 입니다.



Graph Expo K-Zone의 모든 것은 Graph Expo 페이지를 따라 가십시오.

그리고 여기 첫째 날둘째 날의 하이라이트가 있습니다.





개인화된 다이렉트 마케팅

Tribune Direct에 Tim Street는 다이렉트 마케팅이 어떻게 개인화되고 성공의 금자탑을 쌓아가는 코닥의 디지털 프린팅 솔루션을 어떻게 이끌어나 갈 수 있는지에 대해 설명합니다. InfoTrends에 Jim Hamilton과 코닥의 Bob Barbera가 사회를 맡아 진행했습니다.







오늘날, 프린트 전문직의 지속가능성
Alcom에 Doug Yaeger는 프린트의 환경 지속가능성과 이익과 비용의 균형을 맞추는 최근의 트렌드를 포함한 마케팅 서비스 공급자들의 환경 지속가능성에 대한 이점들에 대해 논의 했습니다. 코닥의 Rick Mazur가 사회를 맡아 진행했습니다.







Precision Marketing(정밀마케팅)을 위한 장(場)을 마련하다.

H.O.T. Printing and Graphics에 Cindy Hauff는 어떻게 정밀 마케팅이 H.O.T.의 비즈니스를 더 나은 방향으로 변화시켰는지에 대해 그리고 어떻게 코닥이 그들의 성공에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는지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코닥의 Bob Barbera가 사회를 맡아 진행했습니다.






Jonathan Ghent






Digital Print Evangelist, Rochester, NY, USA
(디지털 프린트 전도사, 로체스터, 뉴욕, 미국)



이번 기사는 연속기획으로 총 3편에 걸쳐 Graph Expo 2011 - Kodak부스 현장을 찾다!』가 게재됩니다.



<Graph Expo 2011 – 첫째 날 – K-Zone 세션 요약>
...더 보기




eyThink.com CEO 를 만나보세요.

Cary Sherburne은 올해의 WhatTheyThink.com Print CEO인 Alpha Graphics 의 Kevin Cushing를 인터뷰했습니다. Cushing은 성공적인 CEO가 되기 위한 자신만의 생각을 공유했습니다.






통합 프린트와 비즈니스 워크플로우 : 수익성의 열쇠

EFI에서 Modern Litho와 Andy Booth의 Jim Tomblinson은 워크플로우 통합과 자동화의 중요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코닥의 Nick Benkovich 가 사회를 맡아 진행했습니다.






코닥 그래픽 사용자 협회 : 커뮤니티의 힘

GUA 회원인 HC Miller에 Tom Clifford, EFI에 Marc Olin 그리고 The Bureau에 ohn Henderson은 사용자 그룹과 동종업계 관계자들과의 상호작용의 중요성과 관련한 이점들에 대해 의했습니다. 코닥의 Jon Bracken이 사회를 맡아 진행했습니다.






Jeff Shuey






Business Development Manager, Seattle, WA
(비즈니스 개발 매니저, 시애틀, 워싱턴)






만약 워싱턴DC에서 개최된 SharePoint Saturday – The Conference에 도착하면 여러분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오고 있었는지 아실 수 있을 겁니다. 참석자는 2천명이 넘었고 190개 이상의 강연들이 있었습니다. 함께 공유할 내용들이 정말 많았습니다. 그들이 알고 있는 것을 기꺼이 공유할 의지가 있는 산업분석가, 사상가, 현직자들을 만나는 것은 매우 반가운 일이었습니다.





파트너들

저희는 문서관리, 기록관리, 워크플로우 그리고 SharePoint 배치 방향의 몇 가지 측면 조사에서 그들의 전문지식을 준비하고 발표하는 시간을 만들어준 파트너들에게 감사 드리고 싶습니다.
그들의 발표를 살펴 보시려면 아래의 파트너 로고를 클릭하십시오. 저는 다음 며칠 간 추가 정보와 함께 이 자료들을 업데이트 할 것입니다.



Image Tech Systems / Compu-Data / Intervate / SharePoints Directions



ShareHelp

이 이벤트에 참석한 사람들과 공유하는 일은 끊임이 없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들의 호텔방에서 비누와 샴푸를 모아 해당 지역 숙소 중 일부를 도와주었습니다. 이 단체는 Joy Earles 와 Sy Raymund Dux에 의해 조직되었습니다.
(일명 @MeetDux)여러분이 Dux씨를 모를 수도 있지만 그는 이 이벤트의 조직자들 중 한 명이었습니다. 자신의 시간을 투자한 다른 봉사자들 모두가 그랬던 것처럼 그는 산적해 있는 많을 일들을 처리하기 위해 노력했고 이 이벤트를 아주 성공적으로 만들기 위해 땀 흘렸습니다.



인정을 덜 받는 자산

코닥과 저희 파트너들의 이벤트 개최 목적 중 하나는 기초자산인 종이와 모든 규모의 사업에서 종이를 현명하게 관리하는 방법을 보여주는 것이었습니다.



사전 이벤트 공지 : 누구나 배울 수 있는 SharePoint 기술

종이는 사라지지 않습니다. 현명한 회사들은 종이를 중요한 자산처럼 다루고 있고 그들이 기초자산인 종이를 관리하는 것을 돕기 위해 SharePoint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정부 관계기관과 규제사항들은 종이를 관리할 필요성이 있도록 만들고 있습니다. 종이를 관리하는 이러한 사항들이 가장 실질적인 승리입니다.


저희는 이 목적을 달성했고 사람들에게 그들의 기초자산인 종이를 그들이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일을 독려하는 목적을 달성했다고 생각합니다. 시작하기 좋은 장소는 최근 공지된 코닥 Scan-and-View 소프트웨어 입니다. 오직 마이크로소프트 SharePoint환경에서만 구동되는 코닥의 첫 번째 제품입니다.



오늘 바로 시작하길 원하세요?

30일간 무료인 코닥 Scan-and-View 제품을 여기서 다운로드 하세요.

www.kodak.com/go/sharepoint – 여러분의 국가 정보를 입력하고
Test Drive Now’ 버튼을 클릭하세요.







문의사항이 있으신가요?

Jeff Shuey에게 연락주세요 - – Jeffrey.Shuey@Kodak.com M: +1 425 922 8056  Skype: jshuey



Jeff Shuey





Business Development Manager, Seattle, WA

(비
즈니스 개발 매니저, 시애틀, 워싱턴)
 





기술과 기술자를 구분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이런 생각을 꽤 오래 전부터 해왔죠.  크리스 브로건(Chris Brogan)은 늘 그런 생각을 하다가 헤밍웨이의 연필에 관한 자신의 포스트에서 완벽한 결론을 냈습니다.


언제나처럼 … 정확한 크리스.


네, 맞습니다. 헤밍웨이가 위대한 소설을 집필할 때 썼던 연필을 유심히 들여다본 사람은 없었겠죠. 왜일까요?  중요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연필은 그냥 도구일 뿐이니까요.

 

가끔 기술과 기술자를 쉽게 혼동합니다.  그러나 잠깐만 뒤로 물러나 생각해보면, 기술은 그저 도구일 뿐이라는 생각이 들죠. 목적을 위한 수단인 겁니다. 



스캐너와 스캐닝도 마찬가지입니다.



스캐너는 그저 도구일 뿐입니다. 고급스럽고 가끔은 값비싸기도 하지만, 도구임에는 틀림없습니다.
한편, 스캐닝은 동사입니다. 즉, 스캐너를 작동시키는 동작이라는 말입니다. 일반적으로 스캐닝이라는 동작과 실행에는 사람이 필요합니다.  여기에서 바로 마법이 일어나죠.  제 포스트 스캐너의 반대편에서 썼듯이, 사람은 이 프로세스의 열쇠라는 점을 기억해야 합니다. 사람은 그 도구(예: 스캐너)로 행해지는 “작업”을 궁극적으로 수령하는 자인 경우가 보통입니다.


스캐너는 분당 수 백 페이지를 소화할 수 있고 판독 기기와 핸드프린트 텍스트 같은 환상적인 일을 할 수 있고, 고급 폼 프로세싱을 할 수 있습니다.


새겨두십시오.  기술은 무엇인가를 가능하게 해주는 것일 뿐입니다. Lawrence Wischerth가 자신의 AIIM Capture Community 블로그 포스트 To Scan or Not to Scan에서 물었듯이, 상상할 수 있는 작업 거의 모두를 해낼 수 있는 도구는 찾아낼 수 있습니다. 문제는, 그 작업을 하는데 시간을 들여야 한다는 데 있습니다.


작업을 해야 할 필요성이 충분하다 판단되면, 스캐너와 스캐닝의 차이를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