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ristian Achenbach







PR Manager DCD/GCG DACH









9월 22일 목요일,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개최된 DMS Expo 전시회에서 Kodak Document Imaging의 신나고 성공적인 3일을 마무리하였습니다.



Ceyoniq, BIS, GAA, advice-it와 TIS 같은 핵심 소프트웨어 파트너들과 함께 업계에서 다양한 종류의 최신 스캐닝 솔루션과 워크플로우를 소개했습니다. CeBIT 박람회와 함께 DMS Expo는 독일에서 가장 중요한 행사 중 하나입니다. 본 행사에서 팀이 보내준 현재까지의 피드백은 매우 긍정적입니다. 3일 동안 부스를 찾는 사람들로 북적거렸고 참석자들이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도록 하드웨어를 시연해볼 수 있는 기회도 가졌습니다.



저희 포트폴리오는 유연한 모바일 환경의 전문 문서 카메라인 Kodak sceyeX뿐만 아니라 분당 210페이지까지 스캔 할 수 있는 고성능 스캐너 Kodak i5800와 같은 새로운 제품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참석자들의 가장 큰 관심을 받은 제품은 고속 스캐너인 ImageTrac입니다. 이 제품은 수직 시장에서 넓은 범위로 사용자들에게 특별한 거래 프로세싱 이점들을 제공해줍니다. 생산적인 스캐닝의 전체 분류는 i4000 Scanner Series와 컴팩트한 데스크톱 스캐너인ScanMate i920입니다. 이 중 가장 상위에 있는 제품으로 저희는 SOHO's 를 위한 이상적인 파트너, Kodak Office HERO 6.1 잉크젯 프린터의 라인업을 확장시켰습니다. 인상적인 하드웨어 뿐만 아니라 청중들은 또한 네트워크와 일부 SharePoint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Kodak Capture Pro와 같은 소프트웨어 솔루션에 대하여 더 많이 배울 수 있었습니다.



쇼가 진행되는 동안 이야기된 핵심 주제는 “SharePoint”입니다. 저희가 고객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좋은 이야기들이 모두가 배포되거나 네트워크로 찾아 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 유럽에서 가장 중요한 시장 중 하나는 독일로써 이번 행사는 저희 지역의 최근 시장 상황을 알려주는 지표와 같습니다. 그리고 저희는 이번 행사가 저희에게 긍정적인 결과를 보여주어 기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독일에 있는 발표자의 얘기를 듣고 싶으시면 이 비디오를 감상해 보세요.



Jeff Shuey




Business Development Manager, Seattle, WA

(사업 개발 매니저, Seattle, WA)






준비하세요… 그것이 오고 있습니다.

글쎄, 사실은… 이미 여기에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문서 캡쳐의 BYOD는 이미 현존하고 있고 앞으로 성장할 예정입니다. 기록 매니저와 문서 및 정책 매니저들은 계획을 세워두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아직도 계획을 세워놓지 않았다면 말이죠.

BYOD는 “여러분 소유의 기기를 가지고 오세요(Bring Your Own Device)라는 의미입니다. 여러분은 아마도 현재 손을뻗으면 바로 닿을 수 있는 거리 내에 모바일 캡쳐를 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들을 가지고 있을 것입니다. 이것은 여러분이 어떤 물체의 이미지를 “포착”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여러분의 창문 밖에 있는 나비의 모습이던지 여러분이 방금 목격한 차 사고, 또는 여러분의 고객이 방금 서명한 그 계약일지도 모릅니다. 모바일 캡쳐는 이렇게 가까이 있습니다.




미래는 여기에 있습니다… 이미 미래에 도달했나요?

 전화로 문서를 “스캔”할 수 있습니까?
 여러분의 타블렛으로 문서를 “스캔”할 수 있습니까?

그 대답은 100% Yes 입니다.

품질과 양식 화소는 어떤가요?

 그 이미지 품질이 나쁜가요? 아마도.
 그 이미지 양식이 정확한가요? 아마도.
 그 이미지 화소가 충분히 높은가요? 아마도.


중요하지 않습니다… 사람들은 그들의 모바일 기기들로 오늘날 영수증, 문서 심지어 종이에 있는 서명들까지 찍고(스캐닝하고) 있습니다.

모바일 기기들은 빠르게 확신되고 있습니다. 모바일 기기들은 점점 더 높은 화소의 카메라들을 장착하고 있습니다.



포인트내에서 케이스: 500만화소 카메라들은 현재 많은 모바일 기기들에 흔히 장착되어 있지 않습니다.

모바일 기기들과 그들이 생산하고 포착하는 컨텐츠들은 지속적으로 사업 프로세스에 끌어들여질 것입니다.


기업들은 이것에 익숙해지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이것은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이며 지속적으로 발생할 것입니다. 이는 부분적으로는 모바일 기기들을 광범위하게 사용할 수 있고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그리고 또한 무선 네트워크의 그 어느 때보다 빠른 속도와 사용가능성 때문입니다.


ECM 산업은 여기에서 기회를 포착할 수 있습니다. 저는 모바일 기기들에서 오는 컨텐츠를 관리할 수 있는 계획들을 포함하고 앞으로 나아갈 것을 추천합니다. 모바일 캡쳐는 그저 하나의 요소입니다. 저의 다음 포스트에서는 모바일 기기에 있는 사진, 오디오 그리고 비디오 컨텐츠들을 관리할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을 다룰 것입니다.


기업들이 모바일 캡쳐를 멈추기 위한 정책들을 쓸 수 있을까요? 물론입니다.
그것이 어쨌든 지속적으로 발생할까요? 물론입니다. 그럴 것입니다. 만약 기업들이 유투브나 페이스북을 차단하면 직원들이 그 소셜네트워크를 그만 사용할까요? 아니오. 그들은 모바일 기기들로 그 사이트들에 접속할 것입니다.


모바일 캡쳐와 관련해서 몇 가지 명심해야 할 점들이 있습니다. 이것들은 전통적인 스캐너들이 처리할 수 있는 역량입니다. 모바일 기기들은 기기내에서 이러한 역량들을 가질 가능성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이 완성하기 위한 힘(그리고 시간)을 프로세싱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더 나은 솔루션은 그것들을 클라우드 환경에서 하는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이것은 모바일 기기 그 자체에서 말고 다른 어떤 곳에서 프로세싱하기 위한 완곡적인 표현입니다). 이것은 이러한 단계들이 소프트웨어에서 서버상에서 클라우드 환경에서 행해질 필요가 있음을 의미합니다. 노트: 저는 모바일 클라우드에 관해서 시리즈 포스트를 쓸 예정입니다.





모바일 클라우드(하나의 입문서):

스캐닝 산업은 사진들을 “이미지들”이라고 부릅니다---저는 두 가지 용어를 바꿔가면서 쓰는데 사실상 문서 스캐너들이 종이의 멋진 그림들을 찍는 일을 하기 때문입니다. 하나의 큰 차이점은 전통적인 문서(또는 이미지)스캐너들은 속도, 이미지 품질 그리고 몇 가지 다른 요소들을 위해 최적화 되어 있다는 점입니다.

모바일 클라우드 캡쳐 솔루션을 위한 몇 가지 고려해야할 사항들:

• 그 그림들이 비뚤어졌습니까?

이것은 문서/이미지 스캐닝 산업에서 “삐딱한(skewed)”라고 부르는 것이고 이것은 전통적인 스캐너에서는 스캐닝되는 시점에 고쳐집니다.

• 그 그림들이 깨끗한가요?

이것은 아마 당신이 생각하고 있는 것들이 아닐 것입니다. 이는 그 이미지들이 긴 선들과 점들이 있던지 또는 심지어 커피 얼룩이 있다는 뜻입니다. 다시, 전통적인 스캐너에서 이것들은 대부분 고쳐집니다.

• 정보가 이미지에서 읽혀지고 추출될 필요가 있습니까? OCR 과정들이 적용될 필요가 있는 것을 의미합니까?

• 이미지들이 알려진 형식입니까?

표준양식 프로세싱 어플리케이션들이 사용되야 한다는 점을 의미합니까? 아니면 진보된 형식과 문서 프로세싱 알고리즘들이 적용될 필요가 있는것입니까. 이것은 스캐닝 산업에서 “인텔리전트 문서 인식” 또는 IDR이라고 부릅니다.

이 각각의 항목들의 진보되었고 어떠한 면에서는 전통적인 캡쳐/스캐팅 솔루션을 만들고 또는 해체할 수 있는 복잡한 기능이며 미래의 모바일 캡쳐 솔루션의 성공에서 중요한 점이 될 것입니다.


저의 예측으로는 이러한 진보된 역량들이 대부분 모바일 기기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곳에서 이루어질 것 같습니다. 즉, 클라우드 환경에서 말입니다.(만약 여러분이 이것을 그렇게 부르고자 한다면). 이것이 그렇게 하는 데에 올바른 길이고 이것은 문서 스캐닝 산업 내에서 새로운 분야를 성장시킬 것입니다. 새로운 진입자들이 그 시장을 모바일 캡쳐 솔루션 시리즈로 확장하는 플랫폼을 구축함으로써 그들 스스로 명성을 쌓을 수 있습니다.


모바일 캡쳐는 현재 대부분의 기업들의 영역을 건드리기 시작하는 BYOD 물결의 한 부분일 뿐입니다.  이 포스트는 주로 사진을 캡쳐하는 것에 관한 이야기입니다---“스캐닝”기기로서의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서. 모바일 기기는 프로세싱 파워를 지속적으로 얻을 것입니다. 무선 접속은 지속적으로 확장될 것입니다. 스마트한 기업들은 BYOD 물결을 채택할 것입니다.


여기에서 우리는 어디로 나아가야 하나요?

 모바일 캡쳐 영역에서 리더인 분들은 누구입니까?

 여러분의 기업이 모바일 캡쳐를 허용하고 있습니까?

 여러분의 기업들은 직원들에게 BYOD를 허용하고 있습니까?


저는 여러분의 댓글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또한 여러분의 질문과 관심에 관해서도요. 모든 새로운(더 새로운)기술들에 관해서는 위험, 보상 그리고 이탈들이 있기 마련입니다.


이 일을 실현시키고 완성시키는 이탈자들은 누구입니까? 그들이 생존하고 번영하는 사람들이 될까요 아니면 더 큰 플레이어들에의해 소비되어 질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