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닥 SONORA 무현상 판재로 프리프레스와 신문 인쇄에서 뚜렷하게 효율 우위를 점하게 된 Dewezet 바이올렛에서 코닥 써멀 CTP와 코닥 SONORA 무현상 판재로 전환하는데 성공한 신문 발행 회사

 

Dewezet 운용 매니저, 카슨 윌크스맨은 자사가 코닥 SONORA 무현상 판재로 교체한 후 기존 판재 공정에서 흔하게 발생하던 문제들과 더 이상 씨름하지 않게 된 것을 반기고 있다.

 

판매부수 하락과 영리적 한계에 직면해 있는 신문 인쇄소들은 공정의 효율과 경제성을 높일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하멜린 (독일 니더작센)Deister- und Weserzeitung (Dewezet)도 예외는 아니다.  매일 밤, 이 회사의 인쇄 센터는 약 60,000부의 신문을 제작한다. 이 신문들은 약 300,000 부의 주말 무가지와 여러 다양한 신문 견본인쇄, 이보다 좀더 단통의 발행 등과 함께 Geoman 신문 웹 프레스에서 인쇄된다. Dewezet는 일간 신문을 밤새 제작하는데 하나의 포맷 (321 x 512 mm)으로만 하루 약 600장의 판재를 필요로 하며, 장통 인쇄 제작이 많은 날들이면, 하루 1000 개 이상으로 판재량이 늘어난다. 다 합하면 결국 연간 판재 소비는 260,000 개에 달하게 된다. 이것은 40,000 제곱미터 이상과 같다.

 

패러다임 전환바이올렛에서 코닥의 써멀 및 무현상으로 전환
바이올렛 CTP 노출을 이용해 15년간 습식 화학 공정으로 바이올렛 판재를 만들어왔던 Dewezet2018년 말에 방침을 바꿨다. Dewezet는 코닥 SONORA 무현상 판재의 써멀 이미징이 수반되는 코닥의 신문 CTP 솔루션에 찬성표를 던졌다. 코닥과의 파트너십은 몇 년 전 Dewezet가 바이올렛 CTP를 위해 코닥 LIBRA VP 디지털 판재로 바꿨을 때부터 이미 시작되었다.

2001년부터 Dewezet에서 근무한 운용 매니저, 카슨 윌크스맨은 두 바이올렛 플레이트세터들도 앞으로 10년은 끄덕 없이 잘 돌아갔겠지만, 우리는 인쇄 품질 저하 없이 자연스럽게 판재 공정 단계를 없애고 싶었다고 말하며, 우리가 가진 두 개 판재 현상기가 판재제작 부서에서 일어나는 수작업의 80%를 차지했고 그것이 끊임없이 일어날 문제들의 원인인 것 같았다. 무언가 잘못되면, 판재 현상기가 범인일 것이 예상되었고, 지금껏 유지관리와 수리, 청소에 너무 많은 시간을 보내야 했다. 또한 SONORA 판재로 간소화 된 공정은 장래의 비용절감을 위한 문까지 동시에 열어주었다고 덧붙였다.

새 판재 기술 도입이라는 최종 결정을 내리기 전에, Dewezet는 보통의 신문 제작에 외부 제작 코닥 SONORA X 판재로 실험을 해보았고 코닥 TRENDSETTER NEWS 플레이트세터의 실제 운영에 무현상 판재 이미징 능력을 시험해보았다.

윌크스맨은 회사 사람들이 처음에는 develop-on-press’ 원칙에 회의적이었다는 점을 인정한다. 그는 그러나 하루하루 사용해보면서 인쇄소들은 한편으로 판재의 깔끔한 인쇄 속도와 용기 용액 관리에 놀랐고 다른 한 편으로는 이 용액에 전혀 오염이 없다는 사실에 크게 놀라며 이를 반겼다. 이제는 더 적은 용기 용액으로 제작을 할 수 있게 되었고 전체 공정이 더욱 안정적이 됐다고 말하며, “더 중요한 것은, 직접 비교해보니 SONORA 판재에서 인쇄된 이미지의 품질이 예전 바이올렛 판재보다 뛰어났다. 그래서 우리는 무현상 판재로의 전환이 원활하면서 뚜렷한 품질상 이점을 안겨주게 될 것을 확신했다라고 설명했다. 신문 인쇄 품질은 Dewezet에게 중요한 요소이다. 이 회사가 지난 7년간 WAN-IFRA 국제 신문 컬러 품질 클럽의 회원자격을 유지하며 특별 Elite Star Club에 가입한 것만 봐도 잘 알 수 있다.

 

SONORA XTRA 판재를 신문 프레스의 판재 실린더 중 하나에 올려놓고 있다.

 

 

프레스-레디 판재에 더욱 효율적이고 지속가능한 방식

TRENDSETTER NEWS 플레이트세터와 싱글 카세트 유닛 (SCU) 외에도, Dewezet는 코닥의KODAK GENERATION NEWS 플레이트세터를 설치했다. CTP 시스템에서 이미징 된 후, 컨베이어 벨트를 통해 SONORA 판재가 신문 프레스의 컨트롤 센터에 있는 판재 펀치로 공급된다. , 자동으로 인쇄 관련 담당자들이 자신의 작업 장소에서 바로 해당 판재를 받아본다는 말이다. 

기존 판재 공정이 막을 내리자 CTP 장비의 발자국이 훨씬 작아졌지만 그것이 다가 아니었다. 판재제작 공정의 탄소발자국도 줄어든 것이다. 판재 현상기를 없애자 물, 현상약품, 클리너, 에너지 등 관련 소비(와 비용)도 사라졌다. 또한 장비 운용에 드는 비용과 공조에 드는 비용이 모두 사라졌다. 폐기되는 현상약품을 관리할 필요가 없어졌기 때문이다.

SONORA XTRA 무현상 판재는 엄청난 개선을 가져온다

전세계 신문 인쇄소 중 하나인 Dewezet는 코닥의 최신 세대 무현상 판재, SONORA XTRA Plate를 초기부터 시험해보려고 방문을 했고, 그래서 프로덕션 전체를 SONORA X에서 새로운 타입으로 2020년 여름에 옮길 수 있었다. SONORA XTRA 무현상 판재에는 여러 가지 이점이 있지만, 그 중 두 개는 Dewezet에게 특히 의미가 있다고 카슨 윌크스맨은 확신하고 있다. 그는 더 튼튼해지고 긁힘 방지가 향상된 것 말고도, 판재 코팅의 대비가 크게 개선된 점이 큰 장점이다. 우리가 사용하는 판재 펀치는 더 이상 이미지 대비를 높이기 위해 특별하면서 매우 값비싼 레지스터 카메라를 장착할 필요가 없다. 최적화된 대비는 인쇄소가 육안으로 판재를 쉽게 검사할 수 있게 해주고 판재 실린더 배치 전에 분류할 수 있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표준 45 g/m2 신문인쇄용지와 간혹 사용되는 매트 60 g/m2 LWC 종이 모두에서, 이 신문 인쇄소는 일관되게 높은 인쇄 품질을 달성하고 있다. Dewezet의 최장 인쇄는 100,000 부이기 때문에, SONORA XTRA 판재는 너끈히 이 범위 안에 들어 신문 오프셋에서의 수치보다 4 배 이상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

윌크스맨은 다시는 주저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하며 코닥 CTP와 무현상 기술로의 전환을 회상한다. 또한 그는 프리프레스에 관해, 프로세스가 훨씬 단순해진다는 것은 스트레스가 적어지고 문제도 덜 발생한다는 뜻이다. SONORA 판재는 생산에서 완벽하게 작동한다. 결과적으로, 여유가 생긴 우리 인력은 프로덕션 공정에서 더 중요한 일에 집중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한다.

 

코닥 SONORA 무현상 판재기술을 설명중인 한국코닥 박승태 상무

 

지난 113, 한국코닥은 서울인쇄센터 주관으로 개최한 인쇄기술혁신 세미나에 참가하여 코닥이 리딩하고 있는 최신 인쇄기술에 대한 소개를 진행하였습니다. 코로나 시대에 맞추어 소규모로 세미나를 진행하였으며, 코닥 SONORA 무현상 기술과 코닥 디지털 잉크젯 기술에 대해 다루었습니다.

 

막연히 알고 계시거나 실제로 사용을 하시지 않는 인쇄 고객들을 위한 맞춤형 세미나로 코닥 SONORA 무현상 판재에 대해 A-Z까지 명확하고 명료하게 알려드리는 시간을 가졌으며, 코닥이 최근 세계적으로 다양한 수상을 받고 있는 코닥 디지털 인쇄와 디지털인쇄의 트렌드에 대해서도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코닥 SONORA 무현상 판재는 현상약품과 현상기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 100% 완전 무현상 판재로 프리프레스 인쇄에서 친환경 인쇄를 지원하는 제품입니다. 코닥은 12년 이상의 지속적인 R&D를 통해 무현상 판재기술을 향상시켜왔으며 올해 연말 더 강화된 SONORA XTRA가 곧 출시될 예정입니다. 

 

무현상 판재 브로셔 다운로드 

Sonora_X_datasheet_2019_KO.pdf
0.72MB

 

 

코닥의 디지털 잉크젯 기술에 대한 발표를 진행중인 한국코닥 최태성 이사

 

코닥 디지털잉크젯트렌드에 대해서는 코닥이 최근 세계적으로 수상받은 수성잉크젯 기술과 함께 코닥 디지털 잉크젯기술의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에 대한 소개를 진행하였습니다. 그리고 기존 DoD(Drop on Demand) 기술과 CIJ(Continuous Inkjet)기술의 차이에 대해서도 영상과 발표자료를 통해 자세한 특강을 진행하였습니다. 

 

 

코닥 디지털 잉크젯 수상 관련 브로셔 다운로드

20201029-CORP-WW-KodakPrintAwards-KO.pdf
0.34MB

 

 

행사를 주관한 서울인쇄센터에서 영상과 함께 더 생동감있는 포스팅을 전해주셨는데요.

관련 포스팅을 확인하시면 현장의 열기를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인쇄센터의 블로그 포스팅확인하기

로체스터, 뉴욕, 2020 210 지속가능 인쇄 솔루션 개발의 세계적 선두주자인 코닥은 전세계 52개 인쇄업체에 2019 SONORA 무현상 판재의 그린리프 어워드를 수여했다. 올해로 7년째를 맞은 이 프로그램은 지속가능한 환경을 만들기위해 SONORA X 무현상 판재를 채택해 환경과 기업, 그들의 고객을 이롭게 하는 리더들을 표창하기 위한 것이다.

2013SONORA 판재 그린 리프 어워드 프로그램이 발족한 이후, 인쇄산업이 지속가능 솔루션을 받아들이면서 이 상의 신청자 수도 늘어났다. 코닥은 각 국의 신청자들이 확대되는 것을 반영해 이제 2019 SONORA 그린 리프 어워드 프로그램을 각 지역마다 한 명 이상의 수상자들을 표창하기로 했다.  

 

52개 업체는 코닥 SONORA 무현상 판재를 사용하기 시작한 것과 함께 친환경 인쇄에 대한 지속적으로 투자 의지를 보여준 업체들이다. 수상자들은 다양한 기준에 의거해 코닥의 보건안전환경 팀의 심사를 받았고, 특히 각 지역에서 Advance Press (호주); Drukkerij de Bij (네덜란드); Gemini Print (영국); Zühal Ofset (터키); Cartocor (아르헨티나); Primex Printers (필리핀); Tweddle Group (미국) 등의 인쇄업체들이 최고 점수를 받았다. 전체 명단은 코닥 웹사이트에서 볼 수 있다.

 

         이스트만 코닥 컴퍼니의 판재 비즈니스의 총괄 매니저인 로버트 프라이스는 올해 SONORA 무현상 판재 그린 리프 어워드에서 표창을 받은 분들은 엄청난 헌신으로 고성능 인쇄 사업 운영에서 귀감이 된 분들이라고 말하며, “점점 경쟁이 심화되고 복잡해지는 산업에서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채택하는 인쇄업자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이것이 인쇄사업의 효율 개선부터 전체 비즈니스의 수익성 증가에 이르기까지 실제로 사업에 중요한 영향을 줄 수 있음을 이들은 잘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늘날, 4,000개 이상의 많은 인쇄업체들이 코닥을 믿고 무현상이 주는 혜택들을 만끽하고 있다. 인쇄업체들이 코닥 SONORA 무현상 판재로 무리 없이 전환할 수 있는 이유는 긴 실행길이, 빠른 이미징 속도, 탁월한 해상력, UV 능력, 뛰어난 생산성을 발휘하면서도 비용절감과 수익성 증대를 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코닥 SONORA 무현상 판재로의 이동이 계속 빠르게 이루어짐에 따라, 이제 코닥이 판매하는 판재 세 개 중 하나는 무현상이 되었고, 이 추세는 앞으로도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에서 상업인쇄를 20년째 지속하고 있는 현성문화인쇄사(대표 신 돈섭)는 기존 코닥의 현상용 판재(Capricorn GT)를 사용하던 고객이었습니다. 평소에도 무알콜, 친환경 인쇄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신 돈섭 대표는 SONORA 무현상 판재와 관련된 좋은 사례들을 접하게 되었고, 올해 6월부터 무현상 판재 사용을 시작하였습니다. 

 

서울 지역에서는 폐수처리 문제로 다양한 인쇄사에서 SONORA 무현상 판재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폐수가 전혀 발생하지 않는 완전한 친환경 판재는 KODAK SONORA 무현상 판재 입니다.

 

 

 

더 자세한 사항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영상 바로가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