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kina 2012 제2막: Press day

 

 

 

Darren Johnson
Kodak Regional Director and Vice President, Hemel Hempstead, UK

모든 Photokina는 유산을 하나씩 남깁니다. 2008년에 코닥은 혁신적인 드라이 인화장비인 Apex를 출시했었는데요, 이로부터 1년 후 Apex는 시장의 선두를 달리게 됩니다. 2년 뒤 우리는 몇 년전 우리가 인쇄 시장을 변화시켰던 것과 같은 방법으로 새로운 프리미엄 시장을 창조하는 밑거름을 만들며 리테일 시장에 포토북 어플리케이션을 적용하는 D4000 프린터를 출시하였습니다. D4000은 현재 유럽의 가장 큰 현지 사진 현상소 중 하나로부터 선택받은 솔루션입니다. 우리는 이 분야의 혁신에 있어 풍부한 역사를 갖고 있으며 높은 기대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2012년에 남길 유산은 과연 무엇이 될 지 알아봅시다.

Press Day는 쇼의 분위기를 결정짓는 중요한 순간들 중 하나이며 회사, 제품, 전략을 측정할 좌표를 제시합니다. 올해는 세계에서 가장 큰 인쇄산업 구조와 코닥의 앱 출시와 함께 모바일, 태블릿, 웹 상으로 모든 손님과의 접점을 잇는 것과 더불어 열린 API로의 도약으로 기억될 것이 분명합니다. 후자는 모바일 폰에 출시됨의 즉각성을 갖고 있지는 않지만, 열린 시스템으로의 변경은 엄청나며 산업을 변화시킬 가능성도 갖고 있습니다. 우리의 일은 간단했습니다만, 이는 내용을 설명해주고 미래 성장에 대한 우리의 비전을 공유하는 것이였습니다. 그런데 현재와 같은 상황에 이를 들을 사람이 있을까요? 메세지가 전달되기는 할까요?  

 

각양각색의 취재진들은 여느때보다 귀를 기울였는데요, 이는 사업 배경을 봤을 때 꽤나 납득이 가는 상황이었고, 부스는 하루종일 꾸준한 숫자의 저널리스트들의 방문을 받았습니다.

 

출시하는 제품이 뭐죠? 비즈니스를 누가 샀어요? 코닥은 왜 그 사업을 팔았나요? 그렇다면 코닥 브랜드는 이제 끝인가요? 이 카테고리에서 성장은 어떻게 이끌어내죠? 

 

이것은 모두 코닥의 컨슈머 이미징 사업이 갖는 미래에 대한 관심과 그 상황에서 기대되는 것에 대한 질문 하나하나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각각의 발표자는 주어진 임무를 장악하며 몰두하였습니다. 규칙에 따라 일이 진행되자, 참여도에서 꾸준함이 나타났습니다. 이 비즈니스에 대한 믿음은 강력했으며 그 힘은 코닥의 역사에 대한 소설같은 생각으로부터 비롯된 것이 아니었습니다. 이 힘은 오늘 날 우리가 성취하는 것, 그리고 현재 여기서 그리고 추후 미래에 우리가 성취할 것에 대한 비전으로부터 오는 것이었습니다. 우리는 고객을 이해하고, 시장을 이해하며, 당연히 리테일을 이해합니다. 이상 우리는 정말 좋은 비즈니스를 했습니다.

 

우리가 주제가 되어서 하는 말인데, 미디어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네요. 비용 없는 정보 공유, 광범위한 데이터 하이웨이, 유동성, 그리고 2세대 소셜 네트워킹의 탄생이 판을 뒤집었습니다. 우리는 알 수 있는 모든 것이 알려지고, 모든 관계가 공개적인 세계인 급진적인 투명성(radical transparency)의 시대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커뮤니케이션에서 이런 뿌리깊은 변화가 일어나자,  언어적 군비 확장 경쟁 (Verbal Arms Race)이 유발되었으며 미디어는 연관성을 잃고 있습니다. 공손함에서부터 공격적인 말가지 단계가 갖춰진 심문의 방법이 사라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인터뷰 받는 사람이 온갖 기발한 방법으로 질문을 피하는 동안 저널리스트들이 어려운 질문을 하는 온갖 독창적인 방법으로 질문하는 세상은 언어 제주면에서 흥미로운 일이겠지만 이해력을 증진시키는 데에는 사실 별 도움이 되지 못합니다. 오늘날에는 우리 모두가 대사관이며 인터뷰는 수많은 곳에서 진행되며 수많은 사람들 사이에 퍼져나가게 됩니다. 2세대 웹은 비할 데 없는 권력의 이양을 PR에서부터 협력적 소비까지 비즈니스의 모든 분야에서 추진해 나가고 있습니다.

Photokina에서 질문들은 잘 받았습니다만, 물론 우리가 모든 정답을 알지 못하기에 모든 질문에 대해 대답 해드릴 수는 없었습니다. 그렇지만 우리는 좋은 기반을 가지고 있었고, 튼튼한 제품 출시와 후에 좋은 결과를 기대해 볼 수 있는 설득력 있는 이유들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미디어 데이로 우리는 오로지 화요일 6시에만 초청된 프레스 이벤트를 했습니다. 60명의 저널리스트들이 초대되었으며 이벤트 장소는 꽉 찼습니다. 이 산업, 코닥과 인화, 그리고 미래에 대한 우리의 열정을 맛보게 하기 위해 45분간 부스는 접어뒀습니다. Phil Cullimore가 기초를 다졌고, Laura Quatela가 감명깊은 비즈니스 비전에 대해 설명했으며 제가 산업의 미래와 이 미래가 피할 수 없을 뿐더러 꼭 필요함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올해 코닥이 시장에 내놓은 것은 현재 트렌드를 반영하는 것 그 이상을 해냈으며, 점멸등을 처음으로 끄고 모든 사람들이 열린 미래를 그려볼 수 있도록 해주었습니다. 이는 매우 흥미로웠죠.

연설이 끝나갈 즈음, 재즈 밴드(뭔가 조화되지 않게 Nexpress 주변에 위치했었네요)가 신나는 비트를 연주했고 분위기는 활기찼습니다. 친구들과 시간을 보내는 것보다 멋진 것이 몇가지 있습니다. 그건 바로 먹고 마시는 것, 그리고 라이브 재즈 밴드의 음악을 듣는 것이죠. 물론 이는 저널리스트들의 운율(더 좋은 단어가 뭐가 있을까요...기사랄까)에 맞춰 더 안정된 어울림을 위한 완벽한 배경을 만들어주기도 했습니다. 우리 모두가 거기 있었더라면 더 좋았었을 것 같습니다. 제가 이 사진에서 선글라스를 끼고 있지 않았다는 점, 그리고 이상한 거를 머리에 쓰고 있었다는 점에 대해서 죄송할 뿐입니다. 그 후 시간들은 너무 중독성이 있었고, 이로 인해 문 닫아야 할 시간에도 저널리스트들과 코닥의 직원들이 대화에 매료되어 있었기에 부스는 계속 붐볐습니다. 무척이나 생산적임과 동시에 저녁시간이 너무 재밌었던 이런 무역행사는 처음이었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메세지를 전달했냐구요? 네, 물론입니다. 그와 더불어 이 분야에 새로운 에너지, 즉 우리의 원기충전된 접근을 알렸으면 좋겠습니다. 아주 즐거웠고, 쇼의 시작을 흥미롭게 열었지만, Photokina는 7일간 진행됩니다. 7일간의 균형을 위해 무엇이 준비되었냐구요? 다음 제 블로그에서 알아보시죠!

+ Recent posts